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문의전화 032-715-7668
"스치면 인인이고,스며들면 사랑이다." 고객님과의 소중한 인연 오래 함께 하겠습니다

뉴스

개장 1년 만에 송도 랜드마크로 우뚝 선 인천신항

인천신항이 개장 1년만에 송도국제도시의 랜드마크로 우뚝 섰다. 

국내 최대 규모의 소비처인 서울·인천·경기 수도권을 배후도시로 거느리고 있는 인천항은 인천신항 개장 이후 수입품목이 다변화되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정부의 전략비축물자 인천항으로 들어오기 시작했으며, 미국산 신선식품이나 오렌지, 과일을 포함해 최근에는 육류로까지 그 품목이 확대되면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오는 6월 1일 개장 1주년을 맞는 인천신항은 지난해 6월 1일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이 총 부두길이 800m 가운데 410m를 우선 개장하면서 인천항의 신항시대의 개막을 대내외에 천명했다.

올들어서는 신항의 두 번째 컨테이너터미널운영사(TOC)인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이 지난 3월 18일 420m의 부두를 개장했다.  

이로써 130여년의 인천항 역사에서 컨테이너전용항만인 인천신항 시대가 열린 것과 함께 운영 1년 만에 신항이 본궤도에 올랐다.  

인천신항은 중국과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성장에 따른 교역 증가와 글로벌 해운의 대세로 자리잡은 선박 대형화 추세에 발맞추고, 미주·유럽행 원양항로 개설을 겨냥해 개장했다.

특히 인천항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9년여의 건설을 거쳐 가장 현대적인 최신시설로 탄생한 인천신항은 시나브로 인천항을 대표하는 인프라 시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인천신항은 항만운영 1년만에 전반적 요소에서의 뚜렷한 수준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주목된다.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물동량 실적은 물론이거니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노선 서비스, 선사와 화주들이 항을 선택하는 또 다른 기준인 주변의 물류여건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우선 기존 남항과 내항의 물량을 쓸어가면서 물동량은 늘지 않고 출혈경쟁이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인 현상으로 분석된다. 올들어 전국 주요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이 -0.3%, 세계 10대 항만의 실적이 -0.6% 감소 추이를 보인 가운데서도 인천항은 오히려 8.6%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을 만큼 선전 중이다.  

항로는 현대상선이 포함된 G6 선대 CC1항로가 미국 서안과 인천항을 연결하는 직항 노선이 개설되는 등 신항에서만 3개 항로가 추가로 개설됐다. 특히 신항이 터미널 간 경쟁을 유도해 서비스 개선이 이뤄지면서 작년부터 올해 사이에 인천항 전체적으로 9개의 컨테이너 항로가 추가됐고, 서비스 네트워크가 더욱 촘촘해졌다.

물류 비즈니스 여건도 개선됐다. 검역·통관기관들의 전폭적 협력 덕분에 24시간 검역과 신속한 반출입이 이뤄지고 있고, 터미널 인근에 소량화물 보세창고 설립이 가능해지는 등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더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는 중이다. 

유창근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29일 “인천신항이 운영 1년 만에 정상궤도에 오른 것은 수도권이라는 거대시장을 배후에 둔 입지적 잇점과 경제성 때문”이라면서 “짧은 기간에 신항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부두운영사와 선사, 화주 그리고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 남기기

4/lfdsRwm62_7sc-gSH4CUCTsu1Jr0ww1XEilxtgfjF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