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문의전화 032-715-7668
"스치면 인인이고,스며들면 사랑이다." 고객님과의 소중한 인연 오래 함께 하겠습니다

뉴스

'쓰레기 안 보이는 건 좋은데'…송도 자동집하시설 '애물단지'

예산 1천여억 원 투입하고도 악취·잦은 고장에 민원 잇따라 
송도국제도시 신규 단지는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 방침

 

 

신민재 기자 = '첨단 미래도시'를 지향하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1천억원이 넘은 예산을 들여 설치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이 여러 문제점을 드러내 '애물단지' 취급을 받고 있다.

1일 인천시 연수구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현재 송도국제도시 1·2·3·4·5·7공구에는 53.8㎞의 생활폐기물 지하수송관로가 설치돼 있다.

총 1천465억원을 들여 건설한 이 시설은 아파트 단지의 각 가정에서 배출한 하루 평균 35.4t의 쓰레기를 땅속에 묻힌 관로를 통해 한데 모아 폐기물 처리시설로 보낸다.

이 때문에 송도국제도시에서는 다른 지역처럼 생활폐기물 수거차량이 아파트 단지를 돌며 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을 볼 수 없다.

 

그러나 주민이 버리는 쓰레기를 일정 시간 간격으로 관로를 통해 집하장으로 보내는 방식이라 쓰레기 배출량이 많은 날에는 집하시설 투입구가 열리지 않는 경우가 잦다.

집하시설 투입구가 열리지 않거나 고장난 날에는 투입구 주변에 쓰레기 봉투를 놓고 가는 주민도 많다.

2006년부터 가동을 시작한 초기 설치 단지의 경우 10년이 지나면서 잦은 고장과 비효율적인 운영으로 민원이 자주 발생한다.

송도국제도시에 설치된 자동집하시설
송도국제도시에 설치된 자동집하시설[인천경제청 제공=연합뉴스]

 

아파트 단지 내 집하시설의 하자보수 비용은 주민이 부담하고, 집하장 등 단지 외부시설은 지자체가 부담하는 탓에 경제적 부담도 점차 커지고 있다.

송도국제도시 자동집하시설을 관리하는 연수구는 올해 시설 운영비로 40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지하수송관로는 송풍 방식으로 쓰레기를 밀어 보내는데 전력 소모가 많아 연간 전체 운영비의 45%가량을 전기료로 지출한다"며 "자동집하시설을 이용한 방식은 기존의 차량 수거·운반보다 단가가 평균 3배가량 더 든다"고 말했다.

송도국제도시 입주민이 늘면서 쓰레기 배출량도 증가해 내년에는 자동집하시설 운영비로 예산 50억원이 배정됐다.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의 더 큰 문제는 재활용이 안 된다는 점이다.

아파트 단지 내 집하시설 투입구는 일반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로 나뉘어 있지만, 지하수송관로는 하나여서 이송과정에서 쓰레기가 섞여 버린다.

음식물쓰레기와 뒤범벅이 된 생활쓰레기는 전량 소각 처리할 수밖에 없다.

인천경제청은 이런 문제점들을 고려해 새로 건설하는 송도 6·8공구에도 자동집하시설을 설치할지 장기간 검토했다.

그러나 '국제도시'의 이미지가 훼손될 우려가 있고 쓰레기 운반 차량이 지상으로 운행하면 혼잡을 가중시킬 것이란 여론에 밀려 6·8공구에도 492억원의 예산을 들여 15.2㎞의 지하수송관로와 2곳의 집하장을설치하기로 했다.

대신 잦은 고장과 악취의 원인으로 지목된 음식물쓰레기는 구도심과 마찬가지로 자동집하시설을 사용하지 않고 차량으로 수거키로 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와 가연성폐기물을 혼합해 수거하면 운영비가 증가하고 음식물쓰레기 사료화 등 재활용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지하에 2개의 관로를 묻는 방안도

건설비가 40%나 늘어나는 문제점이 있어 6·8공구는 가연성폐기물만 자동집하시설로 수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댓글 남기기

4/lfdsRwm62_7sc-gSH4CUCTsu1Jr0ww1XEilxtgfjFak